'2011/08'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8.30 굴림체 9pt
  2. 2011.08.26 모던 워페어 2 (2)
  3. 2011.08.20 제 본래의 매력이 훼손되고 있어요. (4)
  4. 2011.08.07 헬로 코코몽 스티커 색칠북 (2)
  5. 2011.08.06 떡 돌려요.

굴림체 9pt

교과서나 문제집, 가정 통신문 사이에서 오탈자나 부정확한 내용이 발견 된다면,
이는 정말 큰일이었어. 대단한 일이야.
대형 설비를 동원해 대량으로 찍어낸 글자야.고칠수도 없어. 잘못될 리가 있겠어? 설마.설마.
설마.하던 일이 벌어진 거야.
뭐. 유년기에 이 정도 눈썰미를 자랑하다니 난 분명 크게 될꺼야라는 마음도 있었지.

활자체는 그 자체만으로도 믿음직해 보였던 때가 있었어.
내 손글씨는 상당히 급진적인데, 이건 좀 달라 차분해. 믿음직해.

그리고 지금. 굴림체 9pt. 로 뭔가를 찍어대고 있어. 왼손으론 자음 오른손으론 모음.
전혀 믿음직스럽지 않은 글이 튀어 나오고 있어. 앞뒤가 말이 달라. 활자체로. 

그리고 크게된 나는 항상, 믿지 못하겠다는 티를 너무나 크게도 내었지. 
내글엔 믿을게 하나 없어. 이거 뭐 스릴러도 아니고.

정말 믿음직한 글씨체로 못믿을 이야기만 끄집어 내곤 했어.
두서없고, 정신 사납게 써내려가다 보면, 
그 징징거림도 절박하지는 않게 느껴질것 같았다구.

마음이 마음같지 않았나봐.
6년간 그렇게도 산만하게 두들겨왔던 곳을 내팽겨쳤어.
그곳에는 "나 이사갔네요."라는 포스팅이 하나 예정되어있고,
요기에선 이런 후일담 같은 글만 두들겨.
Trackback 0 Comment 0

모던 워페어 2

재미라는 요소를 어떻게 끌여내는지 함 지켜보겠어.
난 연구차원으로 게임을 시작했지.원래 잘 안한다구. 팔짱 끼고 지켜보겠어.
팔짱은 금방 풀었어. 진행을 해야겠더라구.

게임중 거울 한번 들어다 봤던 기억이 없어. 내가 조종하는 이의 생김새는 나도 몰라!
난 그렇게 얼굴없는 살인자가 되어, 총기류 사용법을 완벽 숙지하였다는 걸 몸소 증명해 내었지.

난 그저 오밀조밀하게 꾸며놓은 이국적 풍광이 맘에 들었을 뿐이야. 얼마나 꼼꼼히 꾸며놓았나 살펴볼 요량이었다구.
전쟁 영웅이 총을 든 이유가 되겠습니다. 여행가고 싶다. 비행기는 무섭지만. 방구석에서 요게 모야.

그렇게, 동네 구경하다가, 불바다된 동네도 한번 구경하다가, 인제 사람구경을 해볼까 했더니, 
아. 누군가 배신을 때렸어. 분위기를 보아컨데, 그의 배신은 정말 충격적인 일인가봐.
배신감의 해소를 목적으로 게임을 진행해야 할 판인데. 애석하게도, 난 그가 누구인지 기억이 안나.
몇번 봤던 인상이긴 한데. 가물가물하네. 그렇게 난 영문도 모르게 총질을 하고 칼침을 놓았고.
폭력성에 대한 보상으로 엔딩을 보게 되었지. 

그나저나 난 왜 닉네임을 요로코롬 붙여놓은거야. 너무 절묘하잖아. 그게 불만.
Trackback 0 Comment 2
  1. 김삿갓 2011.08.27 00:50 address edit & del reply

    콜옵 시리즈는 뭔가 정신사나운 느낌이 좀 있죠. 모던2가 여러 배경으로 진행하다보니 여행가는 맛 났겠습니다~ 후후

    • 머리가악세사리 2011.08.28 23:48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진짜, 난 풍광만 보고 싶었는데. 게임이 총기난사를 안하면 진행이 안되도록 구성이 되어있더라구요. 정말 정신 사나운 게임입디다.

제 본래의 매력이 훼손되고 있어요.

1.
나도 내가 무슨 말을 할지 알수 없겠으니 제목은 최후에 정하겠어. 
내 글은 내 생각보다 항상 빨랐다니까.

'성급하게 징징됐죠. 폭력적인 글은 아니었을까 염려 돼요.' 라며 내 글에 대해 스스로 말을 할 때,
모두들 의아한 표정을 지어주셨지.
고백하자면, 나의 선량함을 드러내기 위한 방법이었어.
유사한 예로 '나도 욕할줄 알아. 이이이이 이 멍충아!'를 들수 있겠지. 

이 말을 왜 꺼냈냐면, 오늘은 이례적으로 글 제목을 정하고 글을 시작해서. 안하던 짓을 할 땐, 알려야 해.
현재 네이트온 대화명이 되겠어. 훼손이라니 큰일이야. 널리 알려야겠어.

2.
방치해놓았던 터라, 아직도 티스토리는 어색해.
아니 난 이미 블로그를 하나 요 지경으로 만들어 놓았는데, 
왜 로그인 할 때마다, 최고의 위치에 '내 블로그 만들기'가 무려 버튼모양으로 붙어 있는거야? 자꾸만 손이 가잖아.
한 계정으로 여러개의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는게 티스토리 서비스의 최대 자랑이야?
왜 문어발식 운영을 장려해?  
직관적이지 못한 UX는 습관으로 극복할테다. 암.

아. 그나저나 RSS 기본지원 아닌가요? 역시 한RSS랑 함께 해야하나요.
무단 링크를 대범하게 해도 새글 알림이 안 보이니 참 보람없는 일이야. 아.

3.














<인중이 유난히 짧은 그는 날 장수식품으로 여기는 듯 했다.>

-아이팟 터치2세대 SketchBookX-



 

Trackback 0 Comment 4
  1. 김삿갓 2011.08.20 23:36 address edit & del reply

    옆에건 말이나 당나귀 종류같은데 맞나요?

    • 머리가악세사리 2011.08.20 23:40 신고 address edit & del

      구강구조가 남다르고, 인중이 짧고, 코가 납작해도.
      사람취급은 해주세요. ;'(

  2. Moonsuljoo 2011.08.21 20: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2번 정말 공감이예요.
    그러고보니 1번도요.

    • 머리가악세사리 2011.08.21 23:45 신고 address edit & del

      와! 마냥 툴툴대는데 공감해주시면, 저 버릇 나빠져요.
      까짓꺼 나빠지죠 뭐. 고맙습니다 :D

헬로 코코몽 스티커 색칠북

'지능개발 색칠공부 IQ,EQ 쑥쑥!' 이라는 표지 문구에 현혹되서 구입한 색칠공부 책에는
냉장고 안에서 죽을 날만 기다리지만, 그래도 싱싱한 음식 친구들 그림으로 그득했었어. 

소세지인 코코몽과 계란인 아로미를 제외한 두콩,세콩,네콩, 두리, 케로, 아글, 토리, 오몽, 파닥은
모두들 고기처럼 생겼는데, 알고보면 야채였어. 편식하는 아이들을 속여서라도 먹일 셈인가 싶었지.

얼굴이 토끼상인 삶은계란반쪽 아로미는 좀 끔찍해. 뒷통수 치면, 얼굴이 뚝 떨어져 나갈 것 처럼 생겼어.

메뉴는 이토록이나 다채로와. 
허나, 여타 아이들이 그렇듯 난 반찬중 소세지에 가장 먼저 손이 갔어.
탈색된 코코몽에 크레파스를 그어댔지. 색을 많이 쓰면 화사해 질줄만 알았지 뭐야.
 

조카에게 보여주면 조카가 울꺼야. 
Trackback 0 Comment 2
  1. d u s t y s n o b 2011.08.09 12: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멋져요. ㅎㅎ

    • 머리가악세사리 2011.08.10 00:18 신고 address edit & del

      '왜 원숭이를 죽였냐', '요새 안 좋은 일 있니' 와 같은 반응들 사이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의견을 남겨주셨네요. 감사해요 ;)

떡 돌려요.

1.
인용으로 점철된 책을 만났어.
이전에 그 책을 접한 누군가는 밑줄긋기의 대가였어. 단순 밑줄, 물결밑줄, 사선, 꺽쇠, 별표까지.
하얀 종이 위에 붉은 펜으로 혈색을 더해주었더라구. 냉담하기만한 나 같은 독자는 이룰 수 없는 성취야. 

그 책의 저자 또한 밑줄긋기의 대가였을거라고 감히 짐작해. 베개로 쓰면 묵 건강에 위협을 줄만큼 두툼한 책들에서 기가막히게 한줄씩 뽑아내서 자신의 책에 풀칠해 내었지 뭐야. 꼴라주 기법은 이렇게도 쓰였어.

이만큼의 전문서적을 다독할만큼 지적 열망이 강하였다는 그의 고백은 절실하게 다가왔지만, 
잔뜩 힘준 그의 글은 감흥없이 너무나 빤해 보여서, 읽는데 힘빠지더라.

2.
냉담한 독자놀이는 이제 그만. 빌려 읽던 책을 덮고, 이사를 왔어.
나는 이 곳에서 너무나 빤한 이야기를 늘여뜨려 놓을거야.
순전히 내가 하고자 하는 빤한 이야기를 위해서, 너와 나의 이야기를 곡해하여 던져놓을 용의도 있어.

와 이것봐. 첫글부터 저런 무서운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어.
첫글이 싸나우면, 앞으로 뭘 해도 이전보다 순해보이지 않을까 하는 노림수가 여기 있어.
순한 맛이 좋아. 그래야 속이 안 아파.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